알립니다
           
[용수스님 책] 안되겠다, 내 마음 좀 들여다봐야겠다

이미지

 

 

유나방송 [마음 가지고 놀기] 진행자 용수스님의 책

안되겠다, 내 마음 좀 들여다봐야겠다 를 소개합니다!

 

 

* 저자 소개 *

 

저자 용수 스님은 아홉 살 때 미국으로 건너가 유타주립대에서 신문방송학을 공부했다. 2001년 우연히 달라이라마의 강의를 들은 것이 그의 운명을 바꾸어 놓았다. 2002년 달라이라마의 제자가 되겠다는 생각으로 인도로 향하던 중에 네팔 카트만두에서 그가 가장 아끼는 책들을 번역한 티베트 역경원의 창시자인 뻬마 왕겔 린포체를 만나면서 출가했다. 그 후 남프랑스 티베트 불교 선방에서 4년간 무문관 수행을 했고, 한국에 들어와 화계사, 무상사 등에서 수행하며 유나 방송에서 〈마음 가지고 놀기〉라는 명상 프로그램을 진행하기도 했다. 티베트 닝마파 한국지부인 세첸코리아를 설립하여 지구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으로 알려진 욘게이 밍규르 린포체, 프랑스 과학 자이자 수행자인 마티유 리카르 스님, 사캬파 법왕 사캬 티진 등을 초청하는 등 티베트 불교를 한국에 알리는 일을 하고 있다. 스스로를 여전히 마음의 평화를 찾는 중이며, 인간 되는 중, 착해 지는 중, 스님 되는 중ing으로 부르는 저자는 중이 된 것을 너무나 감사히 여긴다. 티베트 불교 명상은 친절하고 자연스럽고 효율적인 수행법이라고 소개하면서 인생의 낙오자에서 수행자로 변화한 자신이야말로 티베트 불교의 최대 수혜자라고 말한다. 이 책에서 저자는 한순간도 멈추지 않고 떠오르는 감정과 생각이 어떻게 마음습관이 되었는지, 우리의 고통은 어디서 비롯되는지, 굳어져 버린 습관을 바꾸어 행복하게 사는 방법은 없는지 티베트 불교의 기본 교리와 실전 경험을 통해 조목조목 친절하게 알려 준다.

 

 

* 책 소개 *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명상법 소개

티베트 수행의 가장 큰 장점은 어렵지 않고 일상생활에서 충분히 따라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저자는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실생활 밀착적인 내용으로 다양한 명상법을 설명한다. 이 책의 2부에서는 명상을 왜 해야 하는지, 명상이 주는 혜택과 가부좌를 하고 앉아서 하는 명상만이 아니라 소리 명상, 먹기 명상, 몸 명상, 형상 명상, 생각 명상 등 마음습관을 바꿀 수 있는 쉽고 다양한 명상법을 소개한다. 부록으로 티베트 전통 수행인 로종 명상의 핵심을 담은 마음훈련 8구절을 소개하면서 암송을 통해 자비심과 공성을 익힐 수 있는 방법도 소개한다.

 

내 삶은 왜 이렇게 힘들까?
여섯 가지 마음습관으로 들여다보는 내 인생처방전


그렇다면 우리를 고통으로 몰아넣는 여섯 가지 마음습관에는 어떤 것이 있는가.
첫째, 화를 내거나 꾹 참는다.
둘째, 자기 자신을 비하한다.
셋째, 남 탓하고 상대를 바꾸려고 한다.
넷째, 나만 아낀다.
다섯째, 삶의 고통을 부인한다.
여섯째, 죽음을 받아들이지 않는다.
먼저, 화를 대하는 우리의 태도에 대한 지적이다. 사소한 일에서부터 공분을 일으키는 일까지 세상에는 우리의 화를 돋우는 일이 많다. 그런데 화가 날 때 보통 사람들은 화를 내거나 화를 참는 방식으로 대한다. 이는 화가 주인이 되고 자신은 그 화의 노예가 되어 휘둘리거나 반대로 적으로 여기고 저항하는 것이다. 저자는 이 두 가지 방식으로 화를 대해 왔기 때문에 화내는 습관이 커진다고 본다. 이때 저자가 스승에게 배운 방식은 화를 그저 바라보는 것이다. 순간적으로 일어났다가 다시 사라지는 화를 바라보는 것은 화가 우리를 다스리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화를 다스리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다. 이것이 바로 티베트 명상으로 일컬어지는 내려놓음 즉 렛고(Let go) 명상이다.
그런데 화를 분명히 보고 있는데 사라지지 않는 경험을 한다. 화가 일어날 때 그저 바라본다고 해도 화가 사라지지 않고 계속 남아서 힘들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명상을 오래 배운 사람도 화가 나는 순간에 명상을 삶에 적용하기가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통해 “분노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 화가 없어지기를 바라는 마음, 기대하는 마음이 있기에 화가 가라앉지 않았다”는 것을 알았다. 또 다른 이유로는 “화를 바라보는 힘보다 화를 내는 것이 아주 강한 습관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날마다 생각과 감정을 바라보는 연습을 하더라도 오랫동안 화를 냈던 습관보다는 약하다. 그래서 더 배워야 하고 더 연습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화를 완전히 사라지게 할 수는 없지만 화를 알아차리는 힘을 기를수록 화 때문에 일어나는 감정의 영향을 덜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저자는 분노의 대치법으로 상대도 나와 똑같이 실수를 하고, 좋지 않은 행동에서 벗어나기를 바라는 사람이라는 것을 인정하라고 말한다. 미운 사람에게 떡 하나를 더 주는 마음이 바로 분노의 대치법인 셈이다. 이는 싫어하는 사람의 행복을 바라는 것이다. 왜 분노를 자애심으로 대치해야 하는가. 그것은 바로 분노가 모든 삶을 망치기 때문이다. 분노를 드러내는 것도 억지로 참는 것도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고통이 되기 때문이다.
저자가 두 번째로 강조하는 마음습관으로는 자기 자신을 비하하는 것이다. 우리는 타인에 대해 친절하라고 배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자기 자신에게는 가혹하리만치 엄격한 잣대를 대는 사람이 있다. 조그만 잘못도 용서하지 못하고 자신을 괴롭히는 것이다. 긍정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면서도 정작 자기 자신은 긍정적으로 보지 못하고 부정적으로 본다. 열 가지 중에서 잘하는 것이 아홉 가지인데도 못하는 한 가지만을 집중적으로 생각하는 강한 습관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마음이 들 때 저자는 스스로에게 세 가지 질문을 던져 보라고 한다.
첫째, 과연 이것이 사실인가?
둘째,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이럴 것인가?
셋째, 나는 어떤 좋은 점이 있는가?
이렇게 질문을 던지다 보면 자기를 비하하는 마음습관을 바로 볼 수 있는 지혜가 생겨날 수 있다는 것이다. 부정적인 생각을 따라가다 보면 망상을 만들게 되고 그 망상의 사슬에 감겨 평생을 허비할 수도 있다. 이런 상태를 저자는 고통 삼매라고 표현한다. 마치 삼매경에 빠진 것처럼 자신이 만든 고통에 깊이 빠져 있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처럼 자신을 괴롭히는 생각에 중독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저자는 이 책에서 우리가 가진 여섯 가지 마음습관이 왜 생겨나는지 어떻게 하면 습관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지를 차근차근 설명해 간다.

 

 

*가까운 서점이나 인터넷서점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알립니다